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자원봉사자 희망의 땅’ 태안군, 후속 ‘성지화 대책’ 본격 추진!

  • 조회 : 72
  • 등록일 : 2017-11-09
유류피해대책지원과 브리핑 2.JPG 바로보기
유류피해대책지원과 브리핑 2
지난 9월 유류피해 극복 10주년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러내며 자원봉사자 희망의 성지로 거듭난 태안군이 후속 성지화 대책을 본격 추진한다.

군은 9일 군청 브리핑실에서 유류피해대책지원과 정례브리핑을 갖고, 태안군이 명실공히 ‘자원봉사자의 메카’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념 조형물 설치와 ‘희망성지 선포의 날’ 지정을 통한 전국 자원봉사 행사 유치 등 구체적 시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군은 지난 9월 15일 문재인 대통령 등 각급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열린 유류피해 10주년 기념 ‘희망 나눔 한마당’ 행사에서 태안을 ‘자원봉사 희망성지’로 선포한 바 있으며, 이를 구체화하기 위해 이달 중 성지화 추진 관계기관 및 단체가 참여하는 협의회를 열어 구체적 방안을 강구하고 만리포에는 자원봉사 희망성지 기념 조형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한, 희망성지 이미지 구축을 위해 ‘희망성지 선포의 날(가칭)’을 지정하고 매년 자원봉사활동 관련 프로그램을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하는 등 희망성지를 위한 기반 조성에도 힘을 쏟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만리포 유류피해극복기념관의 교육·체험기능 확대를 위해 기념관 인근에 자원봉사 교육관 건립을 추진, 내년 4월까지 기본계획 및 타당성 조사 연구 용역을 진행하는 등 희망성지 선포 이후의 후속조치 마련에 최선을 다해 전 국민에게 태안군의 새로운 모습을 알릴 계획이다.

한편, 군은 기름유출 피해 배·보상 소송의 경우 10월 말 기준 2만 5735건 모두가 1심에서 종결되고 2심은 2,210건 중 2,207건이 종결돼 현재 3건이 진행 중이며, 3심은 1,991건 중 1,942건이 종결돼 현재 49건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삼성중공업 출연 지역발전기금 배분은 지난 7월 21일 중재 판정이 완료됐으나 이 과정에서 피해대책위가 기자회견을 열어 유감을 표명하고 군의회의 5분 발언 및 성명서 발표가 이어지는 등 아쉬움이 있었으며, 군은 향후 기금 배분에 따른 관리방안 등을 대책위와 협의하며 대응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다.

맹천호 유류피해대책지원과장은 “태안군은 123만 자원봉사자 및 전 국민의 성원에 힘입어 이제 자원봉사의 희망성지로 거듭나기 위한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며 “피해 배·보상 소송 등 현안사항의 완벽한 마무리를 위해 노력하고 관련 기관 및 단체와 함께 후속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출처표시"공보팀이(가) 창작한 ‘자원봉사자 희망의 땅’ 태안군, 후속 ‘성지화 대책’ 본격 추진!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담당부서 : 공보팀
  • 담당자 : 남기훈
  • 연락처 : 041-670-2759
  • 최종수정일 : 2017-10-27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