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메뉴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본문 시작

선사시대

신석기시대

안면도( 安眠島)의 고남면에서 발견된 10여 개소의 패총, 이른바 고남 패총군과 남면의 달산 패총군은 모두 신석기 시대의 유적인데, 이 속에서 출토된 한 두 점의 구석기 유물을 제외하고는 모두 신석기 시대의 유물이었다. 이 같은 유적과 유물들로 미루어 보아, 우리 태안 지역에는 지금으로부터 4500~5000년경에 사람이 살기 시작한 것으로 여겨진다.

신석기시대

안면도( 安眠島)의 고남면에서 발견된 10여 개소의 패총, 이른바 고남 패총군과 남면의 달산 패총군은 모두 신석기 시대의 유적인데, 이 속에서 출토된 한 두 점의 구석기 유물을 제외하고는 모두 신석기 시대의 유물이었다. 이 같은 유적과 유물들로 미루어 보아, 우리 태안 지역에는 지금으로부터 4500~5000년경에 사람이 살기 시작한 것으로 여겨진다.

고대

삼한시대

3한이란 마한(馬韓)·진한(辰韓)·변한(弁韓)을 일컬음인데 본 군과 위치적으로 관련있는 마한 54개국 중에서 충청남도 내에 위치했던 나라는 모두 16개국이며, 이 중에서 태안에 자리한 나라는 신소도국(臣蘇塗國)과 고랍국(古臘國)인데, 신소도국은 지금의 태안읍 동문리 백화산 기슭의 샘골(一名斜陽洞)이며, 고랍국은 고남면 고남리에 있었다. 앞에서 약술한대로 마한 54개국 중에서 가장 유력한 중심국이 충남의 직산(稷山)에 위치했던 목지국 이었는데, 이 목지국의 진왕(辰王)이 정치적으로 최고의 연맹장이 되어 주변 여러 나라를 통치했으며, 따라서 태안에 위치했던 신소도국은 제천 의식의 중심국 역할을 맡고 있었던 것 같다. 다시 말하면 신앙적인 소도의 종주국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태안의 구명(舊名)이 소태(蘇泰)·소주(蘇州)·소성(蘇城)등이었던점도 소도(蘇塗)와의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이 같은 측면에서 고찰해 볼 때, 태안은 일찍 4세기경부터 마한의 제천 의식 중심국으로서 신앙적인 소도의 종주국이었음을 이해케 한다.

백제시대

백제가 기원전 18년 한강 유역인 위례성에서 온조왕에 의해 건국되어 근초고왕이 마한의 전지역과 대방군 등을 병합하여 고대 정복 국가(古代 正服 國家)로 등장하면서 발전해 갔다. 369년 근초고왕이 마한54개국을 완전 정복하여 백제국에 병합할 때 태안에 위치했던「신소도국」과「고랍국」도 예외가 아니어서 백제의 판도에 편입되는데, 이때 태안은 성대혜현(省大兮懸)으로 개편된다. 백제의 성대혜현이 된 태안은 5세기 말엽부터 대륙과 통교(通交)를 하였는데, 이를 실증할 수 있는 것이 오늘날 문화재로 지정되어 관리 중에 있는 태안마애삼존불(마애3불)이다. 이 마애삼존불은 백화산의 태을암 옆의 자연 암벽(自然岩壁)에 조상(彫像)된 불상을 일컬음인데, 이는 우리나라 마애불상의 시초요, 또한 불교 조상미술의 시원지가 되는 것이다.

통일신라시대

290여년간 백제의 영토였던 태안(성대혜현)은, 신라의 3국 통일로 인하여 통일신라의 영토로 편입되어 소태현(또는소주)이라 불리며 270여년 내려 왔으나, 오늘날 신라의 문화재로 보존되어 오는 것은 매우 희소하여 석가여래좌상(釋迦如來坐像) 과 태안여상이 소장하고 있는 몇 점의 토기가 있을 뿐이다.

고려시대

고려왕건이 고려를 세워 다스리기 시작한지 무려 65년이 지난 성종(成宗)2년(983)에, 전국을 12주로 나누어 중앙에서 목사(牧使)를 파견하였다. 이 12주(州)는 ①광주(廣州) ②양주(揚州) ③황주(黃州) ④해주(海州) ⑤충주(忠州) ⑥청주(淸州)⑦공주(公州) ⑧전주(全州) ⑨나주(羅州) ⑩승주(昇州) ⑪상주(尙州) ⑫진주(晋州)등인데, 공주가 충청남도에 위치해 있었으며 이때의 태안은 공주 목의 관할 지역이 되었다. 그 후 10여 년이 지난 성종 14년(995)에 다시 관제 개편을 단행하여 전국을 10도(道) 4도호부(都護府)로 나누고 12목의 목사를 절도사(節度使)로 개칭하였다. 이때 설치한 10도중 하남도(河南道)가 지금의 충청남도에 해당되는데, 이 하남도는 공주와 운주(運州)로 이루어 졌었다. 또한 이로부터 20여년이 지난 현종(顯宗)9년(1018)에 다시 행정 구역이 개편되어 전국을 5도 양계(五道兩界)로 나누고 그 안에 3경(京)·4도호부(都護府)·8목(牧)·15부(府)·129군(郡)·335현(縣) ·29진(鎭)을 설치하고 다시 그 밑에 촌(村)·향(鄕)·소(所)·부곡(部曲) 등을 두었는데, 이때 태안은 지금의 홍성인 운주에 속하게 된다. 그리고 충렬왕(忠烈王)24년(1298)에 소태현(蘇泰縣) 출신 이대순(李大順)이 원(元)으로부터 총애를 받아 소태가 태안(泰安)으로 개칭되고 따라서 군으로 승격되었다. 이렇게 태안으로 개칭되어 오늘까지 무려 700년 가까이 불리워지고 있는 태안의 명칭은, 국태민안(國泰民安)의 준말로서 국가가 태평하고 국민이 평안하다는 뜻을 지니고 있는데, 준말인 태안만의 의미론 「태평하고 안락하다.」는 내용을 지니고 있으므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살기 좋은 곳이 바로 태안인 것이다.

근대

일본강점기

일본 강점기었던 1914년에 이르러 그들의 통치수단의 일환으로 행정구역개편을 단행하면서 태안군을 폐합하여 서산군에 예속시킴으로서 면으로 격하 됬었다.

현재

태안군은 타의에 의해 서산군에 병합되어 75년간 내려오다 지난 1989년 1월 1일 법률 제 4050호에 따라 태안군에 복군됨으로서 군민이 모두 군세 발전에 활기 찬 전진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리고 태안군은 현재 행정구역상 8개 읍면에 65개 법정리, 186개 행정리에 821개의 반, 그리고 493개의 마을로 형성되어 있다.

  • 담당부서 : 문화예술팀
  • 담당자 : 김주연
  • 연락처 : 670-5935
  • 최종수정일 : 2016-12-01
만족도조사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시나요?